피자

Happy weekend

절대로 오지 않을 줄 알았던 여유로운 주말.

미스터 피자가서 2PM 우영 피자도 먹고…. 공원 산책도 하고…..

애가 조금씩 커 갈수록 다닐 수 있는 반경이 넓어진다. ㅋ

 

진짜 미스터 피자의 2PM 우영 피자 너무 맛남.

 

 

초간단 피자 만들기-고르곤졸라, 불고기 피자

채율이 출산하고 그 동안 여유가 없어 주말 만찬을 즐기지 못했는데요.

초보 아빠 엄마지만 이제는 정신적으로 좀 여유가 생겨 피자를 한번 만들어보았습니다.

고르곤졸라 피자와 불고기 피자를 만들어 봤는데, 정말 초간단이니 한번씩들 해먹어 보셔도 좋을 듯.

요곤 완성된 피자입니다. ㅋ

 

<고르곤졸라 피자 만들기>

1. 올리브유와 마늘 으깬 것을 섞는다. 설탕이 빠지면 맛이 밋밋하니 설탕과 소금간을 조금씩 하는 것이 좋을 듯 하다.

2. 고르곤졸라 치즈를 잘게 썬다.

 

 

3. 마트에서 사 온 또띠아(전용 도우도 괜찮음) 를 놓고 그 위에 마을과 올리브 유, 설탕을 섞은 것을 충분히 바른 후

4. 고르곤졸라 치즈와 모짜렐라 치즈를 듬뿍 올린다. (고르곤졸라 치즈를 너무 많이 뿌리면 발 냄새가 심해서 못먹을 수 있음)

 

5. 오븐이 없으면 이렇게 후라이팬에 초약불로 뚜껑을 덮고 약 5분간 익힌다.

 

6. 그럼 요로케 맛난 피자가 완성됨.

7. 집에 꿀이 있으면 금상첨화. 꿀 찍어 먹으면 맛이 배가 됨.

 

<불고기 피자 만들기>

1. 돼지고기든 소고기든 양파와 함께 볶는다. 이때 소금 간을 살짝 한다.

2. 마트에서 구할 수 있는 토마토 스파게티 소스인 프레스코 소스를 도우나 또띠아에 적당히 바른다.

3. 그 위에 볶은 고기와 양파, 그리고 모짜렐라 치즈를 듬뿍 올린다.

4. 후라이팬에 위와 동일한 방법으로 5분 가열하든지, 전자렌지에 3분 정도 돌린다.

5. 맛나게 먹는다. ㅋ

후라이팬에 가열하면 도우가 바삭하고, 전자렌지에 가열하면 도우가 또띠아 느낌입니다. 😉

  

이렇게 만들어진 맛난 피자들을,

아르헨티나 말벡과 같이 즐겼습니다.

“포도와 인”이라는 와인인데, 신사동에 있는 부에노스 아이레스라는 탱고 바에서만 판매합니다.

부케가 뛰어나고 미디엄 바디에 여운도 비교적 깁니다. 하루 이틀 지나서 마셔도 힘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을 정도로 잘 만들었네요.

가격대비 정말 괜찮은 와인입니다. 기회되면 한번씩 드셔보시는 것도 좋을 듯.

아침부터 침나오네요. ㅋ 아~ 오늘 또 해먹어야겠습니다. ㅋㅋㅋ

  

 

완벽한 정주행 중~

지금은 토요일 새벽 0시.

딸래미 이름도 지었고, 특별히 신경써서 할 일도 없어.

채율이 목욕을 시키고, 가습기에 물을 가득 채워 틀어주고…

아르헨티나 말벡과 고르곤 졸라 피자 8판을 만들어서 식구들과 순식간에 먹어치우고 난 후,

콜 오브 듀티 한글판을 설치해서 플레이 하려고 대기하고 있는….

주말 저녁 완벽한 정주행 중….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맛있는 까르보나라 만들기

면 요리를 좋아하는 와이프를 위해…. 까르보나라를 만들어 보았다. ㅋㅋ

 

우선 마늘, 베이컨, 버섯에 소금을 조금 넣고 올리브 유에 볶는다.

이렇게 볶으면서… 면을 삶는다..

 

면은 이탈리아 파스타 면을 만드는 100년 역사의 명가 “파브리카 델라 파스타” 면발을 사용하려 했으나,

어디 파는지 몰라서 그냥 찬장에 있던 스파게티 면으로 대체한다.

올리브 유를 살짝 넣고 이렇게 팔팔….

 

미리 준비해둔 크림 소스를 다시 한번 휘휘 저어서 잘 섞이게 만든다.

이 크림 소스 안에는 생크림과 우유 1:1, 계란 노른자 3개, 파마산 치즈 3스푼이 들어가 있다.

크림 스파게티는 계란 노른자가 없어도 되지만 까르보나라에는 계란 노른자가 있어야 한다.

(뭐 다들 아는 사실이겠지만 ㅋ)

 

8분 정도 삶은 면을 8분 정도 볶은 재료들과 다시 2분 정도 볶는다. 이때 올리브 유를 넣어서 볶아준다.

스타게티 면이 재료들과 대충 어울어 진다는 강한 느낌이 들면, 만들어둔 크림 소스를 적당히 넣는다.

지금은 이렇게 묽어 보여도 소스 안에 들어간 파마산 치즈 가루 3스푼과 계란 노른자 3개가 그 위력을 발휘하여 ….

빡빡~~~ 해진다.

요로케~~~~

 

취향대로 빡빡~~해질 때 까지 약한 불에 끓이며 삶아 두었던 브로컬리를 넣어준다.

이때 타거나 눌어 붙지 않도록 휘휘 저어준다.

 

취향대로 되었으면 후추와 파슬리를 첨가한다.

 

이렇게 정성스럽게 만들어진 까르보나라를 피자와 와인과 함께 ……

 

맛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스파게티 집에서 파는 것과 별반 차이가 없다고 한다.

 

다음에 또 만들라는 뜻인 것 같다. ㅜ_ㅠ

 

 

 

1 of 2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