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주말 와인 모임

천둥 번개가 치는 주말 저녁,

좋은 분들과 와인 모임을 가졌습니다.

즐거운 수다와 좋은 와인들의 앙상블. ㅋㅋㅋ

같이 먹은 교촌의 살살 치킨도 너무 맛있었음. =)





– 샤또 베르띠노 생 뱅상 2004 (Chateau Bertineau St.-Vincent, Lalande de Pomerol)

세계적인 와인 메이커인 미셀롤랑이 소유주로 있는 와이너리인 샤또 베르띠노 생 뱅상.

메를로가 75% 이상이 되어 부드럽고 목 넘김이 아주 좋았다.

샤또 빼뜨뤼스(Chateau Petrus) 가 대표주자로 있는 지역인 뽀므롤은 토양에 자갈 성분이 많아서 까베르네 쇼비뇽을 재배할 수 없는 대신 메를로와 까베르네 프랑을 주로 재배하는데…

지역의 대표적인 품종으로 만든 만큼 좋은 품질을 나타낸다.

하지만 뽀므롤 2004 의 빈티지 차트 포인트가 대부분 90점이 넘지 않으므로 다소 아쉬움을 주는 선수. =)

그래서 그런지 동물향은 거의 없었음.


-가야 쁘로미스 2006 (Gaja Promis)

피에몬테 바르바레스코 생산의 선두주자 안젤로 가야의 습작.

메를로가 주 품종으로 쉬라즈와 산지오베제를 브랜딩한 아주 부드러운 와인.

IGT 등급이나 DOCG 만큼의 품질을 가지고 있는 슈퍼 토스카나 와인.

(뭐 별로 의미없는 등급이지만… ㅋㅋ)

산지오베제가 블랜딩 되어 있어서 베르띠노 생 뱅상 보다 꽃향이 두드러졌음. =)


– 코폴라 다이아몬드 콜렉션 블랙라벨 클라렛 2007 (Copolla Diamond Collection Black Label Claret)

하와이 타무라 와인샵에서 사온 코폴라 다이아몬드 시리즈.

니콜라스 케이지의 삼촌이자 대부, 지옥의 묵시록의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와이너리.

까베르네 쇼비뇽이 주 품종이라 위의 두 와인보다 높은 타닌에 자극적인 와인.

오크향과 은은한 블랙 커런트 향이 아주 좋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