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우회

강화도 반선식당

주말에 초등학교 친구놈들 모임이 있어서 강화도에 1박 2일로 다녀왔습니다.

새벽까지 먹고 마시고 놀다가 다음 날 강화도 맛집인 반선 식당에 들렀죠~

위치가 전등사 근처인데, 석가탄신일 전날이라 전등사 왔던 사람들까지 온 듯. 완전 아수라장~ ㅋ

한 40분 이상 기다린 것 같네요. 우리 가족만 갔다면 그렇게 기다리지 않았을텐데 아이들 때문에 다른 곳에 들렸다오는 친구들 덕분에 여유롭게 기다렸습니다.

협소한 식당에 협소한 주차장. 주차 정리하는 사람은 하나도 없어 주차하다가 접촉사고를 내는 차량도 있고… 완전 엉망 ㅋ

친구놈들이 모두 올때까지 기다리는 중 입니다. 비가 올 듯 하고 바람도 많이 불어…. 딸래미를 싸게로 꼭 싸서 대기하는 중 입니다.

뭐 이렇게까지 해가면서 먹어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드네요;;;

 

이게 게장 나오기 전에 밑 반찬. 꽁치랑 꼬막도 맛나고, 전도 맛납니다. 생굴도 있고.

전체적으로 맛깔나는 음식입니다.

 

알이 꽉찬 게장입니다. 하나도 짜지 않고 먹을만 하더군요. 1.3만원에 이 정도 퀄리티면 아주 괜찮은 듯.

근데 게가 생각보다 작아요~

 

아이들 먹으라고 꽃게탕과 연포탕도 시켰는데… 게장 말고 다른 요리들은 그냥 쏘쏘입니다.

보통의 로컬 맛집들이 그렇듯이….. 직원들은 불친절하고 체계가 없어 아수라장인 곳이 많잖아요. 여기도 마찬가지 입니다.

주말이나 연휴보다는 평일에, 밥 시간보다는 그 외 시간에 가는게 나을 듯 하네요~

아무튼 가격대비 괜찮은 집 입니다. 😉

 

칠우회 망년엠티

국민학교 친구 놈 가족들의 망년엠티.

간만에 죽도록 깔깔대고 취했던 저녁.

같이 못간 인간들. 다음에는 꼭 같이 가자. ㅋ


양평에 있는 남시손칼국수.

칼국수와 매밀장떡은 정말 맛있었음.

다른건 별로;;;;


친구 놈이 가지고 온, 토종 복분자주.

찌꺼기를 걸러서 먹으려 이러고 있다.

이럴 때 보면 진짜 얘네들 잔머리 대단함. ㅋ

노량진에서 공수해온 조개, 가리비, 소라 구이.

정말 최고의 복분자주 안주이다. ㅋ


구워먹으려고 산 호주산 소고기. 최고의 마블링. 최악의 맛.

핏물이 뚝뚝 떨어져야 맛있는 소고기지만, 너무 비려서 바짝 익혔다.

그래도 계속 비리다…. -_- 고기 전문가의 말에 의하면 얼렸다 녹였다 얼렸다 녹였다를 반복하고 유통 기간이 길면 이렇다고 하는데…

어떻게 이런걸 팔지? -_-

하남 이마트 정육 코너는 절대로 가지 마시길;;;;;;;;

결국 다 남고….. 다들 제발 소고기 그만 구워 달라고 아우성. -_-;;;; 먹기 싫으니 제발 굽지 말라고;;;;;


총회 자리.

왕관을 다음 친구에게 물려줘야 한다.. ㅋ


2011년도 회장으로 선출된 윤지랭.

물려 받은 왕관을 쓰고 전 회장과 러브샷. ㅋ


참석한 친구놈들만 이라도 인증 샷.

정말 즐겁게 깔깔댄 여행.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