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와이프 생일날 세가지 선물

8월7일.

어제는 와이프 생일이었다. =)

결혼 후 첫번째 생일.

일년에 한번씩 오는 여느 생일들과 좀 다른 의미를 가진다고 생각했다. 그리서 나름대로 준비를 많이 했다.ㅋ


첫번째 선물은,

처음 소개팅을 했던 장소, 소개팅 후 1년이 지나고 다시 재회한 장소.

우리 부부에겐 참 많은 이야기를 가지고 있고 너무 의미가 많은 장소인 홍대 미세스 마이.

거기서 이렇게 처음 소개팅할 때 먹었던 음식과 같은 음식을 먹고,

카페 베네의 카라멜 시나몬 브래드를 생일 케익삼아 노래도 부르고…..


두번째 선물은 시계를 준비했다..

시계없이 하늘하늘거리를 얇은 팔이 항상 마음에 걸렸는데 …. 시계 선물이 너무 늦어서 정말 미안…ㅠㅠ

이 시계 고르느라 어머니와 백화점을 종일 다니느라 휴가 중 하루를 완벽하게 소비했음. ㅋㅋ


미세스 마이에서 점심 겸 저녁을 먹고 다음으로 간 장소는 국립극장 해오름 극장.


공연을 좋아하는 와이프에게 줄 세번째 선물은….Kiss me, Kate~

세익스피어 원작의 말괄량이 길들이기를 뮤지컬로 재구성한 브로드웨이 코미디 뮤지컬의 진수라고 하는 키스 미 케이트~

아이비가 비앙카 역으로 나오는 토요일 2회(오후7시 30분)를 예약했다..

남경주, 최정원 등 연극 대가 들이 나오니 관객을 실망 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대략 짐작은 했으나….

기대보나 너무 재미있었다~ 후후


시간이 많이 남아 국립극장 주변을 돌아보는 중.

해오름 극장과 달오름 극장의 사이에 이렇게 큰 고목나무가 있고 그 밑에 운치있게 테이블이 놓여져 있다.


VIP석같은 R 석을 예약했다.

정말 비용대비 최고의 자리인 듯 하다. =)

인터파크보다 신시컴퍼니 사이트에서 예약하면 더 좋은 자리를 예약할 수 있다.

신시컴퍼니 작품 보실 분들은 참고하시길…


정말 멋지고 재미있는 공연이었다. =)

그리고 아이비가 생각보다 연기와 노래를 너무 잘해서 우리 둘다 놀랐다.

아무래도 연극계의 기둥격인 남경주 최정원 두 사람이 탄탄한게 받쳐주니 더욱 그렇게 느꼈을지도 모를 일… =)


세가지 선물을 받고 하나하나 너무 좋아하는 와이프를 보고….

정말 행복을 느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