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고기

건강검진에 대한 보상

 

건강검진 때문에 굶어버린 어제 저녁에 대한 보상. 배 채움은 이래야 한다.

1+ 채끝 등심 한근. 게 눈 감추듯 없어졌다.

 

하지만, 금주 기간이라 와인을 같이 못먹어서 속이 엄청 느글느글느글느글거렸다는 것이 반전임 ㅋㅋ

 

steak2

 

 

steak1

요리의 달인이 되고 싶다.

살면서 요리라는 것을 해본 적이 10번도 안되는데.

요즘 왜케 요리가 하고 싶은지….

잘못하지만….휴일 아침에 일어나면 막 뭐든 폭풍같이 만들고 싶다. -_-;

쉐프 : 나
시식 평가단 : 와이프

<8월14일 요리>

등심 스테이크와 마늘 볶음밥과 올리브 야채 구이.

평가단 평점 9.0 (10점 만점)

자평 : 스테인레스 후라이팬이라 민감한 불조절 필요했으나, 실패해서 스테이크가 너무 천천히 익어 육즙은 후라이팬이 다 먹었고, 데워놓은 접시가 금방 식어서 스테이크가 같이 식어서 나락으로 떨어짐.

미관상으로도 별로였으나 시식단 평가가 조금 후해던 것 같음.

하지만 마늘 볶음 밥과 소고기 향이 나는 야채들은 어느 정도 괜찮은 듯.

<8월15일 요리>

굴 소스를 곁들인 야채 등심구이.

평가단 평점 9.5 (10점 만점)

자평 : 등심을 굴 소스에 한 시간 정도 재웠는데 양념이 너무 배어서 굴 소스 맛이 너무 진했으나 시식단 평가가 역시 후한 듯 함.

아무래도 계속 요리를 시키겠다는 심사 같음. -_-;

올리브 오일에 적당히 익은 야채들과 불 조절이 아주 잘된 등심이 잘 어울렸다. 특히 미디움 레어 정도로 익은 등심이 일품.

야채를 모두 익히고 등심 투하 때 강한 불에 후다닥 익힌 것이 비결인 듯.

미관상으로도 어느 정도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줘서…..

이 정도면 놀러가서 일행들에게 해줘도 욕 먹지는 않을 듯.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