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인생에 대하여…….

2010년 5월 4일 이탈리아 피렌체 미켈란젤로 광장.

종일 피렌체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다… 저녁을 먹고 사진기와 삼각대를 들고 야경을 보기 위해서 미켈란젤로 광장으로 나섰다.

가늘어 보이는 빗줄기라 낯선 곳에서 어두워 진다고 해도 그리 걱정되지는 않았다.

광장에 도착하니 이미 야경을 보고 숙소로 돌아가는 사람들 몇명만 보였다. 빗줄기는 점점 거세졌지만 광장까지 올라온 노력이 아까워 삼각대를 피고 기어코 사진을 찍었다.

굵은 비가 계속 왔지만 우산을 쓴채 사진을 찍으며 한참을 피렌체 야경에 빠져 있었다.

빗줄기가 점점 더 굵어져 왔던 길을 되돌아 걸어가기가 힘들어졌다. 주변 상점에서 시내로 가는 버스 정보를 물어 버스를 타고 숙소로 향했다.

늦은 시간이라 버스에는 앉을 자리가 많았지만, 와이프를 빈 자리에 앉히고 그 앞에 섰다.

채 1분도 지나지 않았지만 와이프는 의자에 기대어 잠이 들었다.

종일 돌아다녀서 피곤하고 비가 많이 와 옷이 젖어 추웠을텐데….. 숙소로 돌아가자는 말을 나에게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2010년 5월 2일 이탈리아 포지타노.

여행 계획하는 동안 이탈리아 남부는 꼭 가보고 싶다고 이야기하던 와이프를 위해….. 인터밀란과 라치오 경기 관람을 포기했다.

유럽 축구를 꼭 현지 경기장에서 보고 싶었지만 다음 기회로 미루었다.

나폴리를 거쳐 폼페이에서 유적을 보고 아말피 해변을 지나 포지타노로 왔다.

입을 다물 수 없는 절경이 눈 앞에 펼쳐졌다. 축구 따위는 생각나지 않았다.

너무 행복해 하는 와이프를 보며….

휴가 뒤 출근 걱정없이, 해외의 비싼 물가 걱정없이, 이런 멋진 곳들을 자주 보여줄 수 있는 방법을 찾아봐야 겠다고 다짐했다.

 

 

2010년 5월 이탈리아 로마 테르미니 역, 피렌체 산타 마리아 노벨라 역

내가 “뭐 먹고 싶어?” 물어보면 돌아오는 대답은 “여보 먹고 싶은거~”

내가 “어디 가고 싶어?” 물어보면 돌아오는 대답은 “여보 가고 싶은데~”

결혼 전에도 그랬고 결혼 이후에도 그랬고, 수 없이 다녔던 여행들에서도 그랬고, 심지어 오늘도 그랬다.

지금까지 여행하는 동안 무거운 짐 끌고 다니면서 한마디 불평도 없었고 어디에 가든 믿고 따라와줬다.

내 선택에 따라 와이프가 있는 곳이 바뀌고 먹는 음식이 바뀌고…. 이것들이 쌓여서 와이프의 인생이 될 것 이다.

그리고 150일이 막 지난 우리 딸 아이도 지 엄마와 같이 아빠인 나의 선택들이 쌓이고 쌓인 인생을 살 것 이다.

 

나는

이 둘에게

가슴벅찬 행복이 있는 인생을 선사하는

가장이 되어야 한다.

그리고

자기 자신보다 더 자랑스러운 남편이

산보다 더 듬직한 아빠가

되어야 한다.

 

 

2012년 5월20일 일요일 0시 44분.

 

 

 

 

생각

스스로를 너무 높게 평가하지마라, 니가 있는 그 곳은 108계단 중 겨우 8번째 계단이다.

자리가 사람을 망칠 수 있다.

믿음, 소망, 사랑 중 믿음이 제일 앞에 있는 이유가 있다.

나는…

바쁜 일상속에서 문득 정신차려 보면….
뜻대로 일이 풀리지 않아 화가 나다가도 문득 정신차려 보면….

좋은 사람들과 함께.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며.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는.
사랑하는 가족들이 있는 나는….

너무 행복한 사람인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