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인생에 대하여…….

2010년 5월 4일 이탈리아 피렌체 미켈란젤로 광장.

종일 피렌체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다… 저녁을 먹고 사진기와 삼각대를 들고 야경을 보기 위해서 미켈란젤로 광장으로 나섰다.

가늘어 보이는 빗줄기라 낯선 곳에서 어두워 진다고 해도 그리 걱정되지는 않았다.

광장에 도착하니 이미 야경을 보고 숙소로 돌아가는 사람들 몇명만 보였다. 빗줄기는 점점 거세졌지만 광장까지 올라온 노력이 아까워 삼각대를 피고 기어코 사진을 찍었다.

굵은 비가 계속 왔지만 우산을 쓴채 사진을 찍으며 한참을 피렌체 야경에 빠져 있었다.

빗줄기가 점점 더 굵어져 왔던 길을 되돌아 걸어가기가 힘들어졌다. 주변 상점에서 시내로 가는 버스 정보를 물어 버스를 타고 숙소로 향했다.

늦은 시간이라 버스에는 앉을 자리가 많았지만, 와이프를 빈 자리에 앉히고 그 앞에 섰다.

채 1분도 지나지 않았지만 와이프는 의자에 기대어 잠이 들었다.

종일 돌아다녀서 피곤하고 비가 많이 와 옷이 젖어 추웠을텐데….. 숙소로 돌아가자는 말을 나에게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2010년 5월 2일 이탈리아 포지타노.

여행 계획하는 동안 이탈리아 남부는 꼭 가보고 싶다고 이야기하던 와이프를 위해….. 인터밀란과 라치오 경기 관람을 포기했다.

유럽 축구를 꼭 현지 경기장에서 보고 싶었지만 다음 기회로 미루었다.

나폴리를 거쳐 폼페이에서 유적을 보고 아말피 해변을 지나 포지타노로 왔다.

입을 다물 수 없는 절경이 눈 앞에 펼쳐졌다. 축구 따위는 생각나지 않았다.

너무 행복해 하는 와이프를 보며….

휴가 뒤 출근 걱정없이, 해외의 비싼 물가 걱정없이, 이런 멋진 곳들을 자주 보여줄 수 있는 방법을 찾아봐야 겠다고 다짐했다.

 

 

2010년 5월 이탈리아 로마 테르미니 역, 피렌체 산타 마리아 노벨라 역

내가 “뭐 먹고 싶어?” 물어보면 돌아오는 대답은 “여보 먹고 싶은거~”

내가 “어디 가고 싶어?” 물어보면 돌아오는 대답은 “여보 가고 싶은데~”

결혼 전에도 그랬고 결혼 이후에도 그랬고, 수 없이 다녔던 여행들에서도 그랬고, 심지어 오늘도 그랬다.

지금까지 여행하는 동안 무거운 짐 끌고 다니면서 한마디 불평도 없었고 어디에 가든 믿고 따라와줬다.

내 선택에 따라 와이프가 있는 곳이 바뀌고 먹는 음식이 바뀌고…. 이것들이 쌓여서 와이프의 인생이 될 것 이다.

그리고 150일이 막 지난 우리 딸 아이도 지 엄마와 같이 아빠인 나의 선택들이 쌓이고 쌓인 인생을 살 것 이다.

 

나는

이 둘에게

가슴벅찬 행복이 있는 인생을 선사하는

가장이 되어야 한다.

그리고

자기 자신보다 더 자랑스러운 남편이

산보다 더 듬직한 아빠가

되어야 한다.

 

 

2012년 5월20일 일요일 0시 44분.

 

 

 

 

부부쇼 자기야~

대한민국에 모든 부부들이 봐야할 티비 프로그램.

나쁜 남자 이후에 가장 재미난 티비 프로그램.

결혼한지 딱 1년된 우리 부부도 정말 배울 점이 많네요.ㅋ

사실은 내가 배울 점이 대부분… ㅋㅋ



벌초 행사 그리고 반가운 친구 ㅋ

매년 추석 2주전 있는 벌초와 일가 친척들이 모이는 행사.

그리고 뜻밖에 만난 친구~ ㅋ


일단 벌초에 사용할 예초기에 기름을 넣고 산소로 향할 준비…


선산에 도착해서 예초기를 어깨에 매고 시동을 한번 걸어보기.

날이 더워서 아무래도 땀을 무지 흘릴 것 같은 예감이 든다. ㅋ


결혼 후 처음 가는 벌초 모임이라… 와이프도 같이 갔다.

물론 가서 구경만 할 예정이지만…ㅋㅋ


잔디와 잡초가 무성한 할아버지 할머니 산소를 동생이 먼저 벌초 시작.


벌초할 때 사용하는 예초기에서 돌이 너무 많이 튀어 산 밑에서 멍하니 에프킬라 들고 대기하는 중.

에프킬라는 땅벌 출몰 시 진압용으로 꼭 필요하다. ㅋ


키 만큼 자란 잡초들…

1년만에 이렇게 빨리 자라다니…. 정말 부럽다. ㅋ


1년 동안 자란 잡초가 30년 넘게 자란 나보다 키가 크다. -_-;

미쳐 내가.ㅋ


벌초를 하다가 보니 먼 선산 이곳 저곳에서 벌초를 마친 친척분들이 하나 둘씩 모여서 이렇게 많은 분들이 참여하게 됐다. ㅋ


저 멀리 2번째 코스인 아버지 산소.

동생과 형은 땀을 식히는 중.


예초기에서 날아오는 돌은 작업하는 사람보다 주변에서 에프킬라를 들고 구경하는 사람이 써야한다. ㅋ


갑자기 출몰한 땅벌을 제압하기 위한 에프킬라 살포.

오른쪽에 등짝만 보이는 분은 땅벌을 보고 대피하고 계신 몇 촌 사이인지 잘 모르는 집안 어른. ㅋ


서울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화려한 무늬의 거미.

나무 한잎 건너 이런 곤충이 있다.


파란하늘과 푸른 산, 그리고 구름.

전형적인 시골 풍경.


와이프 눈에 비친 나를 한번 찍어보고 싶었으나….

코딱지 만하게 나옴. ㅋ


일가 친척 모임이 있을 펜션으로 들어와서 저녁 먹을 준비 중.


갑자기 시골 마을에 나타난 래훈네 부부.

토요일 아침 KTX 잡지를 보고 즉흥적으로 결정한 문경 새재 여행이라는데….

서울에서 만나는 것 보다 10배는 더 반가운 친구 부부.

시원한 맥주 한잔 먹으며 시골 여행 코스 조언 중. ㅋㅋㅋ









돈 못 버는 남편이 바람은 더 피운다

출근글에 인터넷 뉴스를 보니 재밌는 기사가 있네요. ㅋㅋㅋㅋ
아내보다 돈 못 버는 남편이 바람은 더 피운다.
당신은 지금 아내보다 더 돈 잘 벌고 있나요? ㅋㅋㅋ

———————————————

– 데일리 뉴스 기사-

요즘 미국에선 ‘산드라 블록 증후군’이란 신조어가 유행이다. 아내 보다 훨씬 적게 벌거나 아예 소득이 없는 남편이 불륜을 저지를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뜻.

미 코넬대학에서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크리스틴 먼쉬가 이 같은 조사결과를 최근 열린 미 사회학 연례총회에서 발표해 화제를 불러모았다고 유코피아닷컴이 23일 전했다.

조사는 18세에서 28세까지의 정식 결혼했거나 동거중인 커플을 대상으로 했다.

조사 결과 아내(또는 동거 파트너)보다 수입이 크게 밑도는 남편은 부부 소득이 비슷한 경우의 남성보다 바람을 필 가능성이 무려 5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자의 벌이가 가계의 주소득원이어서 주눅 든 남자가 외도는 감히 생각지도 못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결과는 반대로 나온 것. 가난한 남편이 오히려 당당하게 바람을 핀 것으로 밝혀져 학회 참석자들에게 놀라움을 안겨줬다.

이에 대해 먼쉬는 부족한 수입을 외부 파트너와의 섹스로 메우려는 심리가 작동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가장 대표적인 사례가 산드라 블록과 제시 제임스의 관계라는 것이다.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은 블록은 한해 수천만 달러를 벌어들이는 할리우드 최고의 머니 메이커. 반면 남편 제임스는 빈털털이나 다름없다.

아내에 얹혀사는 신세인데도 제임스는 수십 명의 여성들과 놀아나 먼쉬의 조사에 신빙성을 더해 주고 있다.

먼쉬는 가장 건전하고 이상적인 가정은 남녀의 소득이 비슷하거나 남자 쪽의 벌이가 약간 많은 경우라고 설명했다. 이 소득대의 부부에서는 불륜이 거의 없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