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함박눈

광란의 크리스마스 이브 전날….

오늘은 광란의 크리스마스 이브 전날인 이이브.

함박눈이 내려서 거리는 온통 하얗게 도배가 되었다. 크리스마스 근처에 함박눈은 아마 천만년 만일 듯.

공연을 보고 막 나온 사람들,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 창가에서 함박눈을 보며 와인과 스테끼를 즐기고……..

연인들은 미친 듯이 날뛰면서 눈싸움을 즐기고, 만취한 넥타이 부대들이 집에 처자식이 기다리는 것은 아랑곳하지 않고 한잔 더 하자며 동료를 붙잡는다.

술집들은 빈자리가 없이 붐비고 그곳에서 또 삼삼오오 조를 맞춰서 깔깔대는 사람들.

집에가는 택시가 안잡혀서 그 김에 그냥 한잔더 하고 간다. 그 술집에서 또 신나게 수다떨고 깔깔대고…..

 

이런 광란의 금요일날, 나는 아내와 산후조리원 골방에서 딸 아이에게 젖을 물리고 트림을 시키고 응가한 기저귀를 갈아주고….

냐하하하 행복하다~ ;;;;;;;; 냐하하하하하하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분풀이 맥주한캔 사묵어야겠다. 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