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브르

Paris 파리 #9

여행의 참맛은 여행 후 되새김질을 할 때… 라고 내가 말했는데 ㅋ

되새김질을 하기엔, 너무 묵었다. ㅋ

하지만 요즘 부쩍 작년 와이프와 갔던 파리가 생각난다.

아마도 베네치아에서 파리로 넘어온 두번째 날인 것 같다.

루브르 박물관 데일리 투어를 가기 위해, 샹젤리제 거리에 있는 극장 앞에서 일행들을 기다리는 중 이다.

이탈리아보다 10도 이상 기온 차이가 나는 것 같다. 아침도 먹어야 하고, 춥기도 하고, 또 우리가 너무 일찍 도착해서….

약속 장소 앞 샌드위치 가게 에서 아침을 먹으려고 들어왔다.

 

투어 일행들을 만나 드디어 루브르에 왔다.

요거슨~ 루브르 입장권. =)

 

요놈이 그 유명한 루브르 박물관의 상징, 역 피라미드~

다빈치 코드에서 요 역 피라미드 밑에 수수께끼의 해답이 었었던가? 맞나? -_-;

아무튼 유명한 역 피라미드~ 중국계 미국 건축가인 아이오밍페이(Ieoh Ming Pei) 가 만들었다고 하는데, 역시 중국인 작품이라, 비오는 날이면 줄줄 센다고 한다. ㅋ

 

역 유리 피라미드와 작은 정 피라미드 사이에 카메라를 넣고 찍어봤음.

뭐 별 의미는 없지만;;;;;

 

이제 루브르 박물관 안으로 들어왔다.

이집트 원정 때 전리품으로 가지고 온….. 이름은 잘 모르겠다. 박물관 안에 이런게 워낙 많아서 특이하지도 않음..

 

이 식탁이 바로 나폴레옹의 식탁이다. 나씨 형제 중에 몇 세가 썼는지는 잘 모르겠으나…

어쨌든 여기서 밥 먹고 술 먹고 했단다….. 쫌 부러웠다;;;;;

 

빛의 마술사 램브란트의 자화상들…..

다양한 모습의 자화상이 당시의 시대상들과 램브란트의 상황을 나타내 주고 있다. =)

 

많은 비용을 지불하고 공식적으로 명화를 모작하는 사람이란다.

명화들 앞에 이런 분들이 몇분 있었는데….. 이렇게 루브르 안에 있는 작품들을 공식적으로 모작할 수 있는 것은 화가로써도 굉장한 영광이 아닐까?

 

밀로의 비너스.

앞에 일본인들이 바글바글하다. 그 사람들 안나오게 사진 찍는 것은 비행기 타고 가다 우리집 찍는거 만큼 힘들었다. -_-;

기원전 100년 때 쯤의 작품으로 유추하는데… 정말 신기한 것은, 2000년 전의 여성미가 지금과 같다는 것이다. 훗~

 

사모트라케의_니케.

역시, 기원전 200년 작품으로 추정. 하지만 여성미의 기준은 지금과 거의 같음. ㅋ

1863년에 발견된 니케 상의 발견 당시 거의 산산조각 난 상태여서 이 모양인지도 몰랐다고 하나, 세계 최고의 문화재 복원팀인 루브르 복원팀의 노력으로 이렇게 거의 완벽한 수준으로 복원되었다고 한다. 팔은 없지만. ㅋ

 

나폴레옹의 대관식.

이 그림 하나로 대관식의 여러 모습들을 볼 수 있는데….

막강한 군사력을 바탕으로 스스로 황제가 되고 아내 조세핀에서 왕관을 씌워주는 이 그림의 오른쪽에는…. 불쾌한 인상을 쓰고 있는 교황과 교황청 관계자들….

왼쪽에는 만족스러운 웃음을 띄고 있는 나폴레옹 형제와 조세핀의 자매들….. 그림의 중앙에는 아들의 대관식을 기특하게 바라고 있는 나폴레옹의 어머니.

화가 다비드는 나폴레옹의 추종자이나, 이렇게 리얼한 작품을 남겨 당시 상황들을 후손들에게 정확하게 설명해 주고 있다. 정말 위대하다.

 

모나리자.

그림을 느끼고 감상하고 자시고…. 앞에 일본인들과 중국인들이 얼마나 많은지…. 거기다가 우리까지 가세.

루브르 박물관 모나리자 앞은 아시아 향우회 장소. -_-;

머리 안감고 여행 중인 중국인들 사이를 뚫고 겨우 사진 한장 찍었다. 흠….

금요일이라 그런지, 아니면 원래 그런건지… 루브르가 처음이라. ㅋ

학생들과 관광객들과 많은 사람들이 ….

 

비 새는 유리 피라미드 앞에서 기념 촬영.

와이프는…. 지갑, 여권 도둑 맞을까봐~ 11일 동안 가방을 저렇게 앞에 다 매고 여행을 다녔다. -_-;

 

다음 투어 장소는 노트르담 성당.

전날 시테섬 올 때 잠깐 지나갔는데…. 이 때는 성당 안으로 들어가봤다.

 

마침, 미사를 드리는 순간이라… 아주 좋은 구경했다. =)

근데 관광객들로 시끄러운 성당 안에서 미사가 가능할까? 엄청 시끄러웠는데…..

 

노트르담 성당 앞 마당에 있는 동으로 된 별 모양.

이것이 바로 파리의 중심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한다. 동전을 던지고 세바퀴를 돌면서 소원을 빌면…..

이루어 진다고 함. ㅋ

 

도슨트에 의하면, 가장 파리다운 거리라고 하는 시테섬 건너의 골목.

운치의 끝이다. 끝~

 

유럽 현대 미술의 중심 퐁피두 센터.

통상, 건축물 안에 보이지 않는 곳에 있는 배관들과 전기선들이 건물 밖으로 나와 있는 것이 이 건물 디자인의 특징이며 전시 작품과 층별 용도에 따라서 건물의 층을 변경할 수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8층 이었다가 높이가 긴 작품을 전시할 경우 7층과 8층을 터버릴 수도 있다고 함.

 

퐁피두 센터를 보고 몽마르뜨 언덕을 가기해 파리 동역으로 왔다.

기차역도 운치 있다.

 

몽마르뜨 언덕을 올라가기 위한 루프 레일.

 

언덕 정상에 위치하고 있는 사크르퀘르 사원.

 

파리 시내 전경이다…. 피렌체나 베네치아 처럼 지붕 컬러가 통일되어 있지는 않지만…

그래도 원가 깔끔하다.

빌딩 숲인 서울이 정말 불쌍하다 -_ㅠ

 

요기가 바로….. 장발장이 은촛대를 훔치다가 걸린 사원.

 

 

 

피카소, 고흐 등 무수히 많은 화가들이 거쳐간 몽마르뜨 언덕의 테르트르 광장.

지금은 무명의 배고픈 화가들이 아니라… 무명이지만 먹고 살만한 화가들이 초상화를 그려준다.

요즘 애들은 헝그리 정신이 없어. 흠.

 

개선문.

꼭대기에는 바글바글 관광객들.

해질녁이라 분위기 예술이다~ 후후~

와이프가 감탄하니 나는 절로 기분이 좋아진다. =)

 

저녁 먹으로 가기 전, 샤요 궁 광장에서 에펠탑 좀 보고…..

 

샹제리제 거리에 있는 L’entrecote de paris

야들야들한 스테이크에 특이한 소스. 그리고 감자튀김이 푸짐한데 가격도 그리 비싸지 않았다.

저녁 아주 맛있게 먹었다. ㅋㅋ

아주 만족스러운 저녁상을 받고. ㅋㅋㅋ

이제 호텔에 가서 와인 마시기…. =)

 

프랭클린 루즈벨트 역.

호텔이 있는 생 오스틴 역으로 가기 위해서 전철을 탔다.

 

오는 길에 모노프리에서 산 그라브 와인으로 여행의 피로를 풀었다. =)

 

티비에 파리가 나오거나, 날이 쌀쌀해지면 항상 우리 부부는….

또 가고 싶다~ 고 이야기한다.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1분도 잊을 것이 없는 여행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