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

Sky & Shadow

Monday June 16, 2008

Sunday June 22, 2008

이제 이사가게 되면
퇴근무렵, 북한산 자락에 걸친 유화를 두껍게 칠한 서양화 같은 하늘과
일요일 오후, 부서지는 빛 사이로 모여드는 진한 그림자를
못보겠지.

하늘

금요일인데 술도 안먹고 일찍 퇴근했다.
운동 가려고 현관문 열고 나오는데…. 노을이 정말 예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