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들이

봄맞이 나들이 #1

오늘은 날씨가 너무 따뜻하고 좋다.

그래서 집 앞 공원으로 가족들 모두 산책을 가기로…..

 

짜장면 내기 배드민턴도 치고…

 

트랙 돌고 온 와이프는 벤치에 앉아서 쉬고….

 

가끔 물구나무를 서면, 건강에 좋다고 하여…ㅋ

 

(와이프랑 엄마 음식 먹는 모습이 추하게 나와서 얼굴 가려줌. ㅋ)

동네 중국음식 맛집에 가서 회식도 하고…

배드민턴 진 동생이 쐈음. ㅋ

 

 

아주 간만에 즐거운 봄 나들이 #1

ㅋㅋㅋ

 

 

 

 

 

 

동네 나들이 =)

8월 말인데도 무더운 날씨라 그런지…

갑자기 왠 팥빙수가 왜 생각이 나는지…. 원….

와이프와 엄마와 동네 카페에 가서 팥빙수 먹으면서 수다떨고 오기로 하고 나갔다…


팥빙수 나오는 동안 먹을 빵을 몇개 골랐는데…

인원 수대로 3개를 산 눈 내린 슈크림 빵이 생각보다 너무 맛있었다. 호호호~~~


사이좋게 빵 나누어 먹고 있는 시어머니와 며느리.

썬글래스가 장님 안경 같다고 신나게 놀리는데도…. 몇 십년 동안 저 썬글래스만 고집하는 옹고집. -_-;


팥빙수가 나와서 이제 비벼 먹으려고 하는 중. ㅋㅋ

역시 팥빙수에는 요거트 아이스크림 따위보다는 이렇게 그냥 바닐라 아이스크림이 맛나다.ㅋㅋㅋ


장님 같아 보이는 엄마 안경을 한번 씌워봤는데…

와이프는 뭔가 분위기가 다르다…ㅋ

머리도 좀 산발이고… 아무래도 매트릭스의 방금 전투를 치르고 온 트리니티같은 분위기가 쫌. ㅋㅋㅋ


수다 좀 떨다가 집에 오는 길에 소머리 국밥을 먹고, 베스킨라빈스 아이스크림을 좀 사서 들어왔다…

더울 때는 앞으로 이 카페가서 팥빙수 하나 시켜서 종일 앉아 있어야지. ㅋㅋ

=)



주말 나들이


토요일 오전 윤중로 벚꽃놀이를 시작으로 주말 데이트.

하지만 벚꽃이 만개하지 않아서 실망, 그리고 날은 또 왜 그렇게 춥던지…

사진만 인증샷만 대충 후다닥 찍고 계획에도 없던 쇼핑으로 하루를 보냈다.  =)


< 10 AM : 윤중로 >

날만 춥고 만개하지도 않았고…

역시 만개 이후, 벚꽃 눈이 내릴 때가 제일 인 듯.

인증샷만 후다닥 찍고 5분만에 여의도 탈출. ㅋㅋ


< 11 AM : 삼각지 명화원 >

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기다리지 않고 바로 착석이 가능했다.

역시 탕수육과 조개 짬뽕은 정말 예술이다.

우리 시골의 영흥반점과 같은 지방 출신, 같은 요리 철학이 있는 것이 분명하다.

찹쌀로 탕슉 옷을 입히는 것과 절인 배추를 첨가하는 것, 그리고 짬뽕 국물이 조개 국물을 우려서 낸다는 것.

그리고 그다지 친절하지 않는 것. 모두 비슷하다. ㅋㅋ


< 12 PM : 신세계백화점 본점 >

내 티셔츠와 신발만 사러 갔으나, 와이프 청바지와 점퍼까지 샀다. -_-;

쇼핑가면 항상 계획에 없던 와이프 옷을 더 많이 산다. 자기꺼 사달하는 소리도 전혀 안하는데…..

왜인지 모르겠다…

아무래도 백화점 주차장에서 최면을 거는 것 같다;;;;;;


< 6 PM : 배다리 막걸리와 만찬 >

재우가 추천한 배다리 생막걸리와 순대, 부추전.

동네에 있는 마트에서는 팔지 않아서, 신세계에 쇼핑갔다가 지하 식품관에서 사왔다.

전체적으로 맛은 있으나 피니쉬가 약간 씁쓸한 것이 내 취향은 아닌 듯 하다.

다음에는 재우가 2번째 추천한 부산산성 막걸리를 먹어봐야 겠다.

그러고보니 요즘 주말은 항상 막걸리였다.

내 몸에는 역시 맥주나 소주, 양주보다는 막걸리나 와인같은 발효주가 맞는 듯 하다.

많이 마셔도 다음 날 화장실을 자주가지 않는다. ㅋㅋㅋ =)



나들이

음력 10월 2일. 엄마 생신.
단풍나무. 은행나무.
롯데백화점. 부츠 선물.
평양 냉면. 평양 수육.평양 온면.
원두 커피.



1 of 2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