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찜

엄마의 계란찜

엊그제 핸드폰으로 엄마께서 시를 보내셨다.

 

 

 

2012.2.26

내 아들이

내 손주를 목욕을 시킨다.

정성껏…

부드럽게…

깨끗이…

내 눈엔

손주 만한

내 아들만 보이는 것을

 

 

 

오늘 답시를 보냈다.

오랜만에 모자 지간에 사랑 돋았다. ㅋㅋ

 

 

 

엄마의 계란찜

 

어떤 날은 싱겁고

어떤 날은 짜고

샐 수 없이 많은 음식을 해오다 

둔해져 버린 미각

 

우리 형제를 얻어 어떤 날은 행복하고

남편을 잃어 어떤 날은 절망하고

샐 수 없이 많은 날을 살아오며 만난 일들

 

나는 오늘도 저녁 상 위에서 엄마의 인생을 만난다.

 

2012.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