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레는 시간 맞추기

4시 30분에 찾으러 가면, 왜케 일찍 왔어? 못놀았잖아.

5시 30분에 찾으러 가면, 왜케 늦게 왔어? 내일은 일찍 와.

오늘은 5시에 맞춰서 찾으러 가야겠다. ㅋㅋㅋ

 

 

새벽 5시 30분

참 신기하지.

매일 아침 새벽 5시 30분 경부고속도로만 들어서면.

출근길 매일 매일 하루도 빠짐없이 7개월 전 그때 그 느낌, 그 기분, 그 상황이 계속 생각이 난다.

 

완도항에서 제주행 배를 타기 위해

채율이와 채이를 태우고

경부고속도로를 달리는

6월 29일 새벽 5시 30분 그때

딱 그때 그 순간.

오후 4시

수줍게 웃으며 어린이 집에서 나오는 내 아들의 얼굴.

아빠 손을 잡고 어린이 집 현관을 나서며 하는 첫번째 말을 무엇일까?

벌써 설렌다. 

내 아들을 데리러 퇴근하는 그 시간. 오후 4시

7 of 261
3456789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