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어지지도 않은 일에 지나치게 걱정하며 산다는 것.

완벽하지 못한 자신을 자책하며 산다는 것.

이 두개가 가장 바보 같다는 것.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