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치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 처럼.

우리 집 가훈이자 삶의 지표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