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4시

수줍게 웃으며 어린이 집에서 나오는 내 아들의 얼굴.

아빠 손을 잡고 어린이 집 현관을 나서며 하는 첫번째 말을 무엇일까?

벌써 설렌다. 

내 아들을 데리러 퇴근하는 그 시간. 오후 4시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