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함

이사를 결심하고 잠을 편하게 자본 적이 고작 하루 이틀인 것 같다. 

불안함의 근원은 결국 돈. 

대출 규제 DTI DSR. 

결국 가진 것이 없어서 대출을 받아야 하고 그게 자꾸 나를 불안하게 한다.

후순위 대출, 담보 설정 등으로 어떻게든 불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조금이라도 저금리로 돈을 빌려야 빨리 갚고 그걸 아이들에게 투자할 수 있다는 생각.

그리고 가장이, 아빠가 바보 같은 결정을 내려서 가족들이 불행해지지는 않을까에 대한 걱정.

불안감을 떨쳐 버리고 싶지만 변수가 자꾸 나온다. 

내년 4월6일 잔금은 2019년 원천징수로 대출 심사를 받아야 한다는데….

내 소득은 올랐는데 와이프가 육아휴직이라 소득이 너무 낮게 잡힌다. 

어쩌면 주택담보대출이 DSR 규제로 불가능할 수도 있다. 그러면 금리가 비싼 대출을 받아야 하는데 그렇게 될 경우 언제 대출을 갚고 언제 아이들에게 투자를 하나…..절망적이다.

이사를 결심할 때, 대출을 알아볼 때, 계약을 할 때, 나름대로 알아본다고 여러 금융회사 대출 담당자들과 통화도 하고 메모도 있지만 생각지도 못한 변수가 또 나왔다. 한 가족의 운명을 책임질 가장이 이런 것도 생각을 못하고 의사결정을 했나…. 자괴감이 들었다. 

 

4월6일 잔금은 2019년 원천징수라니….. 부부합산 소득이 이천만원 이상이 줄어든다. 

 

불안에서 금융회사 대출 담당자들과 모두 통화를 했다.  대부분 가능할꺼라고 너무 걱정말라고 했지만 확실히 하고 싶었다.

 

실제 주택담보대출을 받는 것으로 DTI, DSR 심사를 해봐달라고 심사 서류에 싸인을 하고 신분증 사본을 보냈다. 

심사 자료를 보낸지 한참이 되었는데 연락이 없다.

뭐가 잘 안되나?

대출이 불가능한가? 

 

십여분 뒤 연락이 왔다.

DTI, DSR 모두 문제가 없다는 답변.

휴….

 

정말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와이프와 내 새끼들 웃는 얼굴이 내 머릿속을 지나갔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