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들

자고 있는 채이 침대로 가서 볼에 뽀뽀를 하고 안아줬다.

6살 아빠를 잃었던 나.

6살 내 아들을 보면 내가 생각난다.

-제주 여행 중-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