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의 전환

예전에는 회사 일이 참 어렵고 힘들었다. 매일 매일이 시험보는 날 아침 같았다.

출근하는 것도 도살장에 끌려가는 소 같은 느낌이 들었다. 마냥 애들 데리고 여행만 가고 싶었다.

1년 동안 드레스완을 하고 난 후,

회사 일이 참 쉽고 재밌다.

직원들 월급날이 다가오는 두려움, 자금난에 대한 스트레스로 술로 보내던 밤, 신제품이 나올 때면 불량이나 사고가 있을까 걱정하며 뜬 눈으로 밤을 꼴딱 새고 출근하던 괴로움. 다음 달에 망하냐 이번 달에 망하냐로 걱정하던 그 수많은 날들…..

이런 걱정없이 그냥 주어진 일만 하면 되고 장표, 시나리오만 잘 만들면 된다.

일이 쉽게 느껴지면서 재미도 난다.

물론 남들이 나의 결과물을 어떻게 생각하냐는 다른 문제 ㅋㅋㅋㅋㅋㅋ

새로운 경험으로 사고의 전환이 되었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