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버의 아침

아침 출근 길에 쌀쌀함이 몇 년 전 하노버에서의 쌀쌀함과 똑같아 그 때가 많이 생각난다.

독일의 정취를 완벽히 느낄 수 있었던 중부 소도시 하노버.

참 즐거웠다. 아무 걱정없이 먹고 마시고 놀고 구경하고……

어떻게 하면 하루를 더 잘 놀 수 있을까 고민했던 그 때.

만약 그 때로 다시 돌아간다면…

정신 차리고 비트코인이나 사야지. ㅋ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