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이제야 깨닫는 것은

내가 이제야 깨닫는 것은, 

사랑을 포기하지 않으면 기적은 정말 일어난다는 것.  

누군가를 사랑하는 마음은 숨길 수가 없다는 것.  

이 세상에서 제일 훌륭한 교실은 노인의 발치라는 것.  

하룻밤 사이의 성공은 보통 15년이 걸린다는 것.  

어렸을 때 여름날 아버지와 함께 동네를 걷던 추억은 일생의 지주가 된다는 것.  

삶은 두루마리 화장지 같아서 끝으로 갈수록 더욱 빨리 사라진다는 것.  

돈으로 인간의 품격을 살 수는 없다는 것.  

삶이 위대하고 아름다운 이유는 매일 매일 일어나는 작은 일들 때문이라는 것.  

하느님도 여러 날 걸린 일을 우리는 하루 만에 하려든다는 것.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것은 시간이 아니라 사랑이라는 것.  

부모님이 돌아가시기 전에 단 한번이라도 사랑한다는 말을 하지 못한 것은 영원한 한이 된다는 것.  

우리 모두는 다 산꼭대기에서 살고 싶어하지만 행복은 그 산을 올라갈 때라는 것.  

그런데 왜 우리는 이 모든 진리를 삶을 다 살고 나서야 깨닫게 되는 것일까?  

뻔한데 왜 우리는 그렇게 복잡하고 힘들게 사는 것일까?   

-페페 신부-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