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의 부재

벌초하러 시골 선산에 왔다. 

지난 해 보다 많은 친척분들이 오셨다. 

20여명이 벌초 작업을 하시니 내가 마땅히 할 일이 없는 듯 하여 나무 밑에 서 있었다. 

어른들이 일을 안시킨다. 

역시 사람이 많아지면 관리의 부재가 생긴다. 

나무 밑에 서 있을 바엔 앉아 있는 것이 나을 듯 하여 조용히 산 밑에 차로 와서 앉아 있는데….

또 10명 정도 더 오시는 모습이 보인다. 

전체 인원 30명. 

이 산에 잡초보다 우리 일가들이 더 많은 상황. 

이 정도면 그냥 집에 와도 모를 듯. 

Categorized: think

Tagged: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