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여행 / Trip to Busan

 

초 여름, 부산여행

 

 

새벽 5시 부산 가는 기차 안.

짐 챙기느라 2시간 밖에 못 자서 엄청 피곤함.

 

Busan_2013-07-06  05-36-05

 

 

 

 

 

 

도착하자마자 해운대 숙소 근처에 있는 금수복국.

얼음물 보다 시원합니다. 정말 정말.

튀김, 만두, 무침 등 다양한 복 요리를 한꺼번에 섭취.

 

Busan_2013-07-06

 

 

 

 

 

18년 전에 왔을 때 이런 스카이 라인은 없었는데.

바다 안개 때문에 더 운치 있네요

근데 물이 너무 차가워 바다에 발도 담그기 힘들었어요.

 

Busan_2013-07-06  11-52-29

 

 

 

 

바다 안개가 연기처럼 피어 오르네요. 정말 이런 멋진 장면 처음이네요.

 

Busan_2013-07-06  11-52-40

 

 

 

 

 

저 뒤에 물어 들어간 아저씨.

대단합니다. 소련 사람 인가봅니다 ㅋ

 

Busan_2013-07-06  12-00-52

 

 

 

 

 

물 근처에서 조금만 놀아도 피곤하네요.

숙소인 팔레 드 시즈 밑에 있는 카페베네. ㅋ 역시 카페베네의 번식력은 대단함.

 

Busan_2013-07-06  12-33-48

 

 

 

 

 

아침을 그렇게 먹고도 잘 먹는다.

마이 무라.ㅋ

 

Busan_2013-07-06  12-49-04

 

 

 

 

 

숙소는 파샬 오션뷰입니다.

달맞이에도 저렇게 높은 빌딩이 생겼네요.

 

Busan_2013-07-06  13-52-17

 

 

 

 

 

꼼장어 먹으러 가는 길.

 

Busan_2013-07-06  14-24-16

 

 

 

 

 

기장 짚불 꼼장어.

좀 징그러워 보여도 맛이 정말 대단합니다. 손으로 저렇게 껍질을 벗겨주시네요 ㅎ

기름 소금과 먹으면 정말 되박.

 

Busan_2013-07-06  15-09-00

 

Busan_2013-07-06  15-11-22

 

 

 

 

 

달맞이 고개에서 미포항으로 내려가는 길.

이 길로 직진하면 바다로 바로 들어갈 것 같아 멋지네요.

 

Busan_2013-07-06  17-26-11

 

 

 

 

 

숙소에 가서 좀 쉬다가, 광안리 관광을 위해서 6시 넘어서 다시 나왔는데….

집에 두고 온 공주2호가 너무 보고 싶네요 ㅠㅠ 흑흑

 

Busan_2013-07-06  18-31-19

 

 

 

 

 

광안리 가는 길에 뻔데기도 사 먹고….

 

Busan_2013-07-06  18-42-19

 

 

 

 

 

이렇게 먹어도 우리도 인간인지라 다들 배가 너무 불러….

광안대교 야경이 잘 보이는 곳에서 간단하게 맥주 한잔 하려고 레스토랑을 찾다가…

정말 멋진 곳을 찾았습니다.

손님도 우리 밖에 없어 조용하고, 깐소네나 보사노바도 흘러나오고….

손님이 많아지면 우리가 갈 때 자리 없을까봐 알려주기 싫은 장소. ㅋㅋㅋㅋ

 

Busan_2013-07-06  19-38-07

 

Busan_2013-07-06  20-16-55

 

Busan_2013-07-06  20-20-58

 

 

 

 

시간이 늦어 회를 사서 숙소로….
또 먹네요 또 먹어 ㅋㅋㅋㅋ

 

Busan_2013-07-06  22-51-16

 

 

 

 

 

 

아침에 일어나니 비가 주적 주적 오네요.

1층에 있는 전복죽 집에 가서 한 그릇씩 먹고 올라온 후 잠시 휴식 중 입니다.

또 먹으러 가야니까요 ㅋㅋ

 

 

Busan_2013-07-07  11-47-54

 

 

 

 

 

점심은 대연동 쌍뚱이 돼지국밥.

같이 간 멤버들 모두 부산의 지존이라고 칭할 정도로 되박인 집.

줄서서 기다린 것이 하나도 아깝지 않은 집.

 

Busan_2013-07-07  13-48-34

 

 

 

 

 

항정살 수육.

우리 집에선 앞다리 살을 수육으로 자주 해먹는데, 그것보다 훨씬 부드럽고 좋네요.

 

Busan_2013-07-07  14-07-45

 

 

 

 

 

부추와 돼지국밥.

티본 스테이크와 슈퍼 투스칸 만큼 끝내주는 궁합입니다.

 

Busan_2013-07-07  14-10-56

 

 

 

 

 

남포동의 이승기 씨앗 호떡.

또 먹네요 또 먹어 ㅋ

생각보다 너무 쫄깃하고 맛났어요. 아마 부산 사람들은 이런 거 안사먹을 듯. ㅋㅋㅋ

 

Busan_2013-07-07  15-31-48

 

 

 

 

 

호떡은 아이스 커피와 함께. ㅋㅋㅋㅋ

 

Busan_2013-07-07  15-33-57

 

 

 

 

 

배 부르다고 못 먹겠다고 하더니 웃으면서 먹고 있네요. ㅋㅋㅋ

 

Busan_2013-07-07  15-36-23

 

 

 

 

 

집에 가는 기차 안에서 먹을 신발원 공갈빵을 사러 차이나 타운에 왔어요.

만두, 월병은 부산이 고향이신 어머니를 드리기 위해서 몇개 더 샀어요.

 

Busan_2013-07-07  16-37-01

 

 

 

 

 

이제 집에 가는 길… 부산역입니다.

주리백와 저 단화는 진짜 본전을 뽑았네요.

기상 악화인 지역을 갈 때는 항상 저 조합입니다 ㅋ

 

Busan_2013-07-07  16-51-03

 

 

 

 

 

 

부산은 정말 매력 넘치는 도시네요.

그 사실을 알게 해준 토토림님 정말 감사드려요 😉

 

 

 

 

 

 

+

I promised, I do

 

 

 

 

 

7 Comments

  1. 미진 · July 9th, 2013

    저 정말 왠만한 음식은 다 잘 먹는데…꼼장어는 정말 못먹겠더라구요!!! 근데 이 글을 보니 다시 도전해보고 싶네요+_+

  2. Kiwan Kim · July 9th, 2013

    Mijin Cho 저렇게 눈 앞에서 가죽을 벗겨내는 모습을 보면서 먹어야 … 더 맛남 ㅋ

  3. Anonymous · July 9th, 2013

    야~ 숙소 좋네

  4. JiSun Hwang · July 9th, 2013

    센스있게 모자처리 감사요 ㅋㅋ
    다시보니 정말…먹기만 했네요

  5. Kiwan Kim · July 9th, 2013

    황지선 정말 먹기만 했죠… 그래서 더 보람찼던….ㅋㅋㅋㅋ

  6. 쭈냉 · July 9th, 2013

    아진짜 굴욕없는 몸매! 오빠 우리 현정이 오늘 첫날이라 힘들었을테니 잘챙겨주세요:))

  7. Kim Kiwan · July 10th, 2013

    쭈냉아. 잘 챙겨주고 싶었은데 간만에 야근했다 ㅠㅠ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