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간만에, 오전 일찍 나갈 일이 없는 내일 토요일 오전을 위하여 마음 껏 여유를 누리고 있다.ㅋ

지금까지 축구보고 게임하고 ….. 얼마 전 와이프와 다녀 온 여행 사진 정리하고….

카메라를 그냥 막 눌러대서.. 사진이 너무 많아서 정리하는데 무지 오래 걸림 -_-;;;;;


사진을 정리하면서 느낀건데….

역시 사진에는 나와 관련된, 가능하면 가까운, 더 가능하다면 사랑하는 사람이 찍혀져 있어야 함을 다시 한번 느낀다.

DSLR 산지가 7년 정도된 것 같은데…. 그 동안 사진이 뭔지도 모르고 셔터만 막 눌렀다.

꽃도 찍어보고 눈도 찍어보고, 풍경도 찍어보고 거리의 사람들도 찍어보고, 낡은 담벼락도 찍어보고….

근데 역시~

친구나 가족없이 풍경이나 물체만 찍은 사진은 결국 그냥 그것 밖에 되지 않더라… -_-;

난 프로 포토그래퍼도 아니고 지망생도 아니니까.ㅋ


올해 초 혼자 간 여행에서는 풍경과 건축물들만 죽도록 찍고 왔다. 뭐~ 혼자갔으니 당연히…

가끔 셀카를 찍기도 했지만….

아무리 좋은 건축물과 배경과 풍경이 있어도 집에 와서 메모리카드에서 하드 디스크로 옮길 때 한번 쓱~~~ 보고 다시는 안본다.;;;

구도 좋고, 배경 좋고 잘 찍힌 사진이라고 해도… “아~ 자알~ 찍었다~” 하고 그냥 넘어간다.

그 중 간택된 사진은 인화하는 것도 있지만 1달 지나면 감흥 별로 없음~ ;;;;


얼마 전 올린 신사동 최고의 탕수육 맛집 이라고 올린 글(탕수육은 코딱지 만큼 나오고 사진의 전체가 와이프 였음)을 친구 놈이 보고…

“탕수육 글인데 왜 탕수육 보다 와이프가 크게 나왔나~? 주제를 모르겠다~” 고 하던 말이 생각난다.


그 친구에게 이렇게 말해주고 싶다~

“제목을 내가 잘못 썼다~”

글 제목은 신사동 최고의 탕수육이지만,

내가 찍은 사진의 주제는 탕수육을 먹으면 행복해 하는 내 와이프니까~


=)










2 Comments

  1. 140 · June 21st, 2010

    ㅋㅋㅋ 감동도로동동:)

  2. RixK · June 21st, 2010

    @140
    홀~
    머 이런걸 가지고ㅋㅋㅋ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