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담바라 – 優曇婆羅

비상구 창틀에 우담바라가 피었다.
불교 경전에는 3천만에 피는 꽃이라고 하는데…
(풀잠자리의 알일 수도 있겠지만.ㅋ)
우담바라든 알이든 어쨌든 좋은 징조 아닌가.ㅋㅋ

[우담바라]
출저: 네이버

본문

불경에서 여래()나 전륜성왕()이 나타날 때만 핀다는 상상의 꽃이다. 한자로는 , , , , 등 다양하게 표기하고 있다. 영서()·서응()·상서운이()의 뜻으로, 영서화·공기화()라고도 한다.

3천년 만에 한 번 꽃이 피는 신령스러운 꽃으로, 매우 드물고 희귀하다는 비유 또는 구원의 뜻으로 여러 불경에서 자주 쓰인다. 불경에 의하면, 인도에 그 나무는 있지만 꽃이 없고, 여래가 세상에 태어날 때 꽃이 피며, 전륜성왕이 나타날 때면 그 복덕으로 말미암아 감득해서 꽃이 핀다고 하였다. 때문에 이 꽃이 사람의 눈에 띄는 것은 상서로운 징조라 하였다.

또 여래의 묘음()을 듣는 것은 이 꽃을 보는 것과 같고, 여래의 32상을 보는 것은 이 꽃을 보는 것보다 백만년이나 어렵다고 하였다. 여래의 지혜는 우담바라가 때가 되어야 피는 것처럼 적은 지혜로는 알 수 없고 깨달음의 깊이가 있어야 알 수 있다고도 하였다.

식물학상으로는 인도 원산의 뽕나무과 상록교목 우담화를 일컫는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