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ow

시골 갔다오는 길.
때 아닌 눈.

5 Comments

  1. 나영. · February 26th, 2008

    정말 오랜만에 오네. 아직도 퇴근못했어. 도대체 출퇴근 시간이라고는 정해지지 않은 직업 >,< 총리 인준 본회의 통과 때문에 뻗치기 하고 있어 오빠. 여기도 그럭저럭 있을만해. 아직 신기한 거 투성이야 연예인보는 것 같고 ㅋㅋㅋ 피곤해.. 아까 눈감고 식판에 밥받았어 >,< 점촌은 언제갈려나.. 월차낼 때, 그때쯤이면 가겠지?

  2. rixK · February 26th, 2008

    그래도 고생 같지 않지? 재밌지?
    그렇게 시간이 흐르다 흐르다~보면 언젠가 좋은 위치에 기득권을 쥐고 앉아 있을꺼다~~~
    이모집가서 소갈비에 탕슉 죽도록 먹고 왔다..ㅋㅋㅋ
    월차내면 모두 같이 한번 가자…

    이제 여름되면 또 가족여행도 가야되는데.. 너 이렇게 바빠서 혼자 빠지게 되는거 아닌가 몰라..ㅋㅋㅋ

  3. · February 27th, 2008

    소갈비에 탕슉을 죽도록….

    아~

    저도 죽고 싶습니다.

  4. · February 27th, 2008

    근데 점촌은 의쩐일로~???

  5. rixK · February 27th, 2008

    태훈이가 쪼만한 집 하나 샀다.
    시간봐서 한번 놀러가자…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