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정의 조건은 비슷한 수준의 용모

(서울=연합뉴스) 데이트 상대를 택할 때 미남미녀는 미남미녀끼리, 비(非)미남미녀는 비미남미녀끼리 통한다는 사실이 과학적 연구로 입증됐다고 라이브사이언스 닷컴이 보도했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의 행동경제학자 댄 애리얼리 교수 등 연구진은 심리과학저널 최신호에 실린 연구보고서에서 “외모가 잘난 사람들은 잘난 사람들끼리, 외모가 떨어지는 사람들은 떨어지는 사람들끼리 결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나 못생긴 남녀가 못생긴 배우자에 체념한 채 미남미녀를 마음 속으로 동경하며 평생을 사는 것은 아니라면서 이런 부류는 비신체적 매력, 이를테면 유머감각 따위를 신체적 매력보다 더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남성들은 데이트 상대를 고를 때 자신의 용모에는 별 신경을 쓰지 않으면서도 자기보다 훨씬 잘난 상대를 찾는 경향이 있지만 여성들은 자신과 비슷한 수준의 외모를 가진 상대를 고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등재된 데이트 신청자들의 용모에 1~10점까지 등급이 매겨지는 웹사이트 `핫오어낫’에서 신청자가 데이트 신청을 받은 횟수를 통해 신청자의 용모 수준이 다른 사람들의 용모 평가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여기서 `잘생긴’ 용모의 기준은 큰 눈과 어려 보이는 얼굴, 좌우대칭형 얼굴을 뜻하며 남성이 여성을 평가하는 기준에는 허리-히프 비율도 포함됐다.

10일간 계속된 관찰 결과 피실험자들은 평균적으로 자신과 비슷한 수준의 용모를 가진 상대와 데이트를 하지만 남성들은 상대의 신체적 매력을 가장 중시하고 대부분 자기보다 잘생긴 상대를 고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용모 등급이 매우 낮은 사람들은 절박한 심정에서인지 자신과 비슷한 수준의 용모를 가진 이성의 데이트 요구를 수락하는 경향을 보였다.

그러나 용모에 대한 사람들의 평가 기준은 대체로 비슷해 못생긴 상대를 잘생겼다고 생각하는 경우는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못생긴 남녀가 자신들의 불리한 처지를 어떻게 극복해 나가는지 보기 위해 마련된 즉석 데이트 이벤트에서 외모 점수가 높은 사람들은 지성이나 유머, 상냥함, 자신감, 외향성 등 다른 기준보다 외모를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점수가 낮은 사람들은 외모에서 관심을 돌려 상대의 유머 감각 등을 중시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갈 수록 힘들어지네 이거…ㅋㅋㅋ

Categorized: info

Tagged:

2 Comments

  1. 11010su · February 15th, 2008

    신은 정말 공평하신걸까요???

  2. rixK · February 16th, 2008

    신은 공평하지 않은거 아니냐? -_-a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