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라이 공업

역시 오늘 파트 공유 메일로 돌았던,
미라이 공업이라는 일본 회사.
연간 140일의 휴가와 선풍기 승진과 같이 읽어보면 다소 말이 안되는 부분이 있기는 하지만….
이런 과감한 철학 경영이 맞아 들어가는 곳이 있기는 하나보다.

어쨌든,
세계 최고의 인재들을 끌어모아 인터넷의 지배하고 있는 구글과 꿈의 직장인 미라이 공업의 공통점은 역시, 직원들이 즐겁게 일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인 것 같다.

우리 회사도 좀 배웠으면……………….

<미라이 공업>

잔업, 휴일근무 없음

 직원 정규직
 !
70
 정년, 종신고용 ? 정리해고
 NO !
업무 목표
 NO !
연간 140일의 휴가 + 개인 휴가
 !
3
년간 육아 휴직 보장
 !
5
 마다  직원 해외여행
  !

어느 직장인이 꿈에 그린 회사의 풍경이 아니다.
일본 기후현에 자리잡은 전기설비 제조업체 ‘미라이 공업에서 실제로 이루어지고 

 일이다. 구조조정과 성과주의가 기업과 시장의 ‘상식  요즘 세상과 정반대의
 
기업 활동을 하면서도 일본 동종 업계 ‘시장 점유율 1 결과를 이루어 냈다.

계적인 대기업 마쓰시다(내쇼날 전기) 누른  신화에 일본열도는 흥분했고, 언론

 ‘유토피아 경영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면서 주목했다. 경쟁과 효율이 아닌 ‘사원이
 
행복해야 회사가 잘된다’, ‘회사는 사장도 주주도 아닌 사원의 이라는 현대의 시류

 정반대 경영학을 펼치고 있는 ‘미라이 공업성공의 비밀은 무엇인가
?

1)유토피아 경영 ‘야마다 사장
미라이 공업을 세운 야마다 사장은 오전 늦게 출근해 속옷 차림으로 사장실에

 그날 그날 배달되는 연극 포스터를 바꿔 끼운다.  처럼 사장실 바깥을 나가 

장을 돌아다니는 일이 없다. 일본 전역에 위치한 30여개의 공장과 영업소중 ‘야마다

사장이 가본 곳은 다섯 곳에 불과하다. 사원들에겐 ‘먹이 주면 되지지시, 감독할
 
필요가 없다고 말한다. 당근만 있으면 사원들은 스스로 알아서 한다는 . 이런 야마

 사장의 경영 비법을 듣고자 일본 전역에서  달에 강연 요청만 평균 10건이 

 일주일에 , 세건씩 인터뷰 요청이 들어온다.  중엔 ‘닛산이나 ‘도시바같은
 
대기업들도 들어 있다
.      

2)선풍기 승진 – 성과주의는 필요 없다
미라이에는 영업 목표나 생산 목표를 사원들 개개인이 직접 정한다. 성과에 

 인센티브나 경쟁적인 인사제도도 없다

야마다 사장 91 상장할 당시 이름 적힌 쪽지를 만들어 선풍기를 틀어 가장 

 날아가는 쪽지부터 과장을 시켰다.  후엔 볼펜을 던져 과장을 정하기도 했다

어짜피 기업엔 일을 잘하는 사람 20% 평균인 사람 60%, 못하거나 안하는 사람
 
20%
 이루어져 있다고 ‘야마다 사장 말한다. 때문에 효율과 경쟁, 그리고 목표

 강조 보다는 사원들을 믿고 맡기고 회사가 직원을 감동 시키면 사원은 남들과의
 
경쟁이 아닌 자기 자신을 위해 노력을 하게 되어있고, 그것은  회사의 성장으로 

 된다고 미라이 공업의 야마다 사장은 주장한다. 그리고 실제로 미라이 공업의 

원들은 자기 자신을 위해 일하는 것이 어떤 결과를 낳는지 보여준다
.

3)제품의 90% 특허 상품
미라이공업의 18000 아이디어 상품 중에는 90% 특허 상품이다. 그것도
 
사원들이 자발적으로  아이디어로 만든 상품들이다. 상품들의 대부분은 고도의 

 기술을 요하는 제품들이 아니다. 일본내 80% 점하고
 
있는 전기스위치 박스의
 
경우,  뒤에 장착하는 제품이다. 기존에는 박스  전기 장치가 망가지면 어림잡

 벽을 뚫어야 하는 불편을 겪었다. 미라이공업은  박스에 알루미늄 테이프를 

이는 작은 조치로 시장을 장악했다. 휴대용 금속탐지기로 위치를 찾아내 정확히 

 뚫을  있도록  아이디어다. 미라이업에서 가장 눈에 띄는 구호가 ‘항상 생각

하라. 여타의 다른 기업에서도 많이   있는 구호지만 미라이에서  구호는
 
의미가 다르다. 사원들은 1년에 만여 건에 이르는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제안은 

 시스템 개선에서 신제품 개발까지 다양하다.  상사 , 월급 불만을 제외하면 

 내용이라도 일단 500. 제품에 적용되면 최고 3만엔까지 준다
.

4)사원이 행복해야 회사가  된다
2006
 미라이 800  직원은 회사 창립 40주년을 맞아 오스트레일리아로 

외여행을 갔다 왔다. 출산을 하면 3년의 출산 휴가를   있고, 70세까지 아무 

 없이 다닐  있고, 잔업이나 휴일 근무가 없고, 1년에 140일을 쉬는, 미라이 공업

 “회사보다 가정을 소중히라고 말한다. 사원들이 회사를 통해 행복함을 느끼고

자기 생활이 즐거워야  바탕이 되는 회사를 위해 자발적으로 최선을 다해 일하게
 
된다. 그러면 자연스레 회사는 발전하게 된다
.  

:: 미라이 공업 창업주 야마다 사장의 ! ! !

1) “인간은 말이 아니다. 당근과 채찍의 조화는 필요 없다. 단지 당근만이 필요할 
 … 사원들을 놀게 하라

2) “인간은 
물건이 아니야 그러니 원가 절감은 옳지만 급료를 낮추는 것은 잘못된 

이야.인간은 코스트가 아니야

3) “기업이 커져서 사원에게 도움이  적이 있나?  기업은 기업 자체를 위해서가 
니라 사원을 위해 있는 거야
”   

4)“사원은 모두 같아, 선풍기를 불어 아무나 과장을 시켜도  잘해”     

5) “노르마(업무 할당량) 따위는 필요 없어, 사원들은 알아서  

Categorized: info

Tagged:

6 Comments

  1. 지혜 · August 9th, 2007

    부라보다…

  2. rixK · August 9th, 2007

    그르니까~ –; 에헴..

  3. 오사 · August 10th, 2007

    입사하고 저렇게 할수있는건
    입사전에 절차나 조건이 무지 까다로울꺼야.
    그거에 대해 나온 기사는 읎나?..ㅋㅋ
    . 훔.

  4. rixK · August 10th, 2007

    그르게요.. 정말…
    생각해보니 그러네요..;;;;;;;

  5. 박실장 · August 13th, 2007

    선풍기 승진이라..

    그래도 전 여전히 선풍기 이고 싶은데…

    날아가서 떨어지는 종이는 싫은데…

    회장님은 어떠신지요????

  6. rixK · August 14th, 2007

    박실장!
    내가 선풍기 사줄테니
    넌 종이를 날려라~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